서브이미지

충분한 잠을 자고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는 습관을 가지고 있으면서 스트레스를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있어도 피곤함을 느끼는 경우가 상당히 많이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본인이 평소에 하고 있는 식사 습관을 돌아볼 필요가 있는데 사람의 신체는 음식에서 부터 얻을 수 있는 에너지와 영양소에 의존하면서 살아가기 때문에 바른 식습관을 이용해서 몸에서 발생하는 피로도를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식사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2시간 이상이 지나게 되면 몸에서는 혈당이 떨어지게 되고 이는 신체의 에너지에 아주 좋지 못한 영향으로 작용하게 됩니다.
혈당이 떨어진다면 쉽게 피곤함을 느끼고 배가 허전함을 알게 되며 짜증이 나면서 집중이 잘 되지 않기에 혈당을 일정하게 유지하기 위해서는 2~4시간 마다 먹을 수 있는 무엇인가를 정기적으로 섭취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식사를 하는 도중에 야채나 채소류를 전혀 섭취하지 않는다면 피로감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채소에는 세포의 에너지 대사를 촉진시키는 미토콘드리아의 생성을 돕기 때문에 자신의 식단에 채소가 하나도 없다면 브로콜리나 양배추와 같은 채소를 식단에 추가해서 먹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습니다.

 

참조 :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