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이미지

최근 금융소비자원이 명확하지 않아서 논란이 일었던 암보험 약관의 보장 범위를 개선한다고 발표해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쏠리는 모습입니다.
이는 암의 직접적인 치료 의미를 구체화해서 암보험 약관에 반영한다는 내용으로 그동안 암보험 직접치료에 대한 구체적인 치료행위가 명시되지 않아 요양병원을 다니는 암환자 에게 보험금 지급이 어려운 문제가 있었습니다.

 

이번에 발표되는 금융감독원의 개선안에 따르면 내년부터 출시되는 암보험 상품들을 암의 직접치료 여부와는 상관없이 암확정진단을 받고 요양병원에 입원하면 해당하는 입원보험금을 지급받게 되지만 이는 내년에 출시되는 개정 약관이기 때문에 현재 암보험을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는 적용이 되지 않아 보장을 받기 위해서는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의 판결을 통해서 해결해야만 합니다.

 

암보험은 암에 대한 치료비를 진단비로 지급하기 때문에 발생하는 여러 경제적인 부담을 줄여주는 아주 좋은 역할을 하고있어 많은 사람들이 가입하는 보험인 만큼이번에 개정되는 방안이 많은 사람에게 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모습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참조 :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