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이미지

보험사들이 항암치료 중 요양병원 입원비 지급을 놓고 혼란에 빠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삼성생명에 대한 분쟁조정위원회 결정을 근거로 유사사례르에 대한 입원비 지급 의견서를 제출할 것을 요구하고 있어 사실상 지급을 권고하고 있는 모습이며 이에 대해서 보험사들은 병새와 치료기간이 천차만별로 존재하고 있어 유사사례로 묶어 한번에 보고하기가 어렵다는 주장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빠른 시일내에 분쟁조정워원회의 결정이 나온 삼성생명의 항암치료 중 요양병원 입원과 유사한 사례를 보고하라고 보험사에게 통보했습니다.

 

하지만 현재까지 유사사례를 제출한 보험사는 없는 것으로 나타나 이에 따른 관계자의 설명을 들어보면 항암치료는 환자의 성별과 나이, 병세 등에 따라 치료기간과 입원기간이 전부 달라 비슷하다고 묶을 수가 없다는 설명을 하고 있어 금감원의 요구는 더욱 심해질 것으로 보여집니다.

업계가 혼란에 빠지게 되자 금감원은 바로 발을 빼는 모습을 보여주며 결정이 나와서 이를 참고하겠다는 목적으로 요구한 것이며 암보험에 대해서는 각 건마다 개별적으로 지급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으며 유사한 사례를 판단하는 기준과 지급의견서 제출시한을 회의를 통해 조정할 것이라 밝혔습니다.

 

참조 :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