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이미지

올해 기록적인 폭염과 같은 이상기후가 발생해서 농민들의 근심을 키우는 가운데 폭염도 재난 범위에 포함해야 한다는 농업현장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는 폭염에 대한 피해가 크지만 각종 재해에 대해서 보장을 받을 수 있는 재해보험이 현실적으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측면을 지니고 있어 농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이를 수정할 것을 요청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농촌경제연구원은 노지채소와 시설원예등은 폭염으로 인한 피해가 상당히 높게 나타나지만 재해보험 가입률이 낮게 나타나 농가의 손해가 더욱 크게 나타났을 거승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재해보험이 가지고 있는 농작물들에 대한 보장들은 현실적으로 소용없거나 그 비용에 턱없이 부족한 경우가 많이 나타나고 있어 이에 대한 수정의 움직임이 발생하기를 간곡히 기다리고 있어 이를 해결하기에는 상당히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농촌경제연구원은 이제 지구온난화로 인해서 폭염의 발생빈도가 늘어날 것으로 보여 이를 포함한 새로운 재해보험의 확립이 필요하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참조 :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