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이미지

국내 보험사들이 내준 신용대출 규모가 1년 새 2조원 가까이 불어나면서 이제는 30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와 동시에 신용대출을 제 때 갚지 못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우려의 시선이 쏠리고 있으며 이런 와중에 금융당국이 천문학적으로 불어난 대출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서 보험업계를 향한 압박 수위를 높이면서 신용대출 연체율을 조금이라도 개선해보려는 보험사들의 무리수에 대한 비판도 커지고 있습니다.

 

보험사 신용대출은 금융권 내에서도 대표적인 불황형 대출 상품으로 꼽히며 특히 개인을 대상으로 한 신용대출을 이런 성향이 강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어 보험사 대출을 받으려는 고객 입장에서라면 신용대출 보다는 보험계약대출이 조금은 더 유리한 입장에 속해 있어 자주 이용하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보험계약대출은 고객이 가입한 보험 상품의 해지환급금 범위 내에서 돈을 빌릴 수 있게 만든 제도로 자신이 낸 보험료를 담보로 해서 대출을 받는 방식인 만큼 현실상 이자만 부담하면 되기에 그만큼 부담이 적은 특징이 있어 많은 사람들이 차선책으로 사용하는 제도 입니다. 

 

참조 : 링크